본문 바로가기
Essay · 수필

따뜻한 국과 밥을 챙겨먹어라

by simple talk 2021. 12. 23.



따뜻한 국과 밥을 챙겨먹어라

때론 음식만이 너를 위로한다


Have a nice meal for yourself

Food only consoles you sometimes





댓글0